미국계 헤지펀드 엘리엇 매니지먼트의 공격을 받고 있는 삼성물산에 대한 국내 자산운용사의 지분율이 6%를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4,7000 0.00%)에 따르면 지난 4월 말 기준 국내 자산운용사와 펀드(공모형 기준·ETF포함)의 포트폴리오를 분석한 결과, 30개 자산운용사가 삼성물산제일모직(136,5002,500 -1.80%) 지분을 각각 6.73%, 2.61%씩 보유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투신운용은 삼성물산 주식 448만8320주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총 발행주식수 대비 지분율은 2.87%로 자산운용사들 중 보유 지분이 가장 컸다.

이어 삼성자산운용이 275만3147주(1.76%), KB자산운용(0.34%), 미래에셋자산운용(0.31%), 교보악사자산운용(0.29%) 등의 순이었다.

개별 펀드 중에서는 '삼성KODEX삼성그룹주증권상장지수투자신탁[주식]'이 109만4298주(0.70%)로 단일 펀드 중 가장 많은 주식을 보유하고 있었다. 다음으로는 한국투자삼성그룹적립식증권투자신탁1(주식)(C 5)이 105만1270주(0.67%)로 가장 많았다.
한국투신운용은 삼성물산뿐 아니라 제일모직의 주식도 가장 많이 가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제일모직 주식 123만2703주, 총 발행주식 대비 0.91%의 지분율을 보유 중이었다.

뒤를 이어 역시 삼성자산운용이 77만1천608주(0.57%), 미래에셋자산운용(0.16%), 교보악사자산운용(0.12%), 신한(5,200130 +2.56%)BNP파리바자산운용(0.10%) 등의 순이었다.

개별 펀드 중에는 '삼성KODEX삼성그룹주증권상장지수투자신탁[주식]'이 33만5154주(0.25%)를 차지했다. 이어 '삼성KODEX200증권상장지수투자신탁[주식]'이 지분 0.21%를 확보했다.

한편 제일모직과의 합병 승인 안건을 논의하는 삼성물산 임시 주주총회는 오는 17일에 열릴 예정이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