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거래소(이사장 최경수)는 7일 그리스 사태와 중국 증시 불안 등으로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커질 것으로 진단, '비상 시장 점검 회의'를 열어 앞으로 시장 상황을 집중 점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거래소는 우선 국내외 증시동향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필요 시 '시장운영 비상대책반'을 즉시 가동해 시장 안정화조치 시행 등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정현영 한경닷컴 기자 j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