젬백스앤카엘은 'GV1001'의 항바이러스 치료 효과에 대해 국내 특허를 출원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서울대학교 연구진과의 항바이러스 활성 효능에 대한 공동 연구로 도출됐다.

C형 간염 바이러스(HCV)는 RNA 바이러스의 일종으로 초기 감염시 증상이 없고, 약 55~85%의 환자는 만성 간염으로 진행된다. 이 중 약 5~10%의 환자는 간경변증으로 진행돼, 간암으로까지 발전할 수 있다.
국내 만성 간염, 간경변증, 원발성 간암 환자의 약 10~15%가 C형 간염에 의한 것으로 추정된다. C형 간염에 의한 보균자는 세계적으로 약 1억8000명이 분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젬백스 관계자는 "현재 서울대 연구진과 항바이러스에 대한 연구 뿐 아니라, 인간면역결핍
바이러스(HIV)에 대한 연구도 수행 중"이라며 "최근 해외에서 유입된 중동호흡기증후군(MERS)으로 바이러스 감염에 대한 사회적 불안감이 가중된 만큼, 향후 연구를 통해 바이러스 관련 질병의 예방 및 치료방법 또한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