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장중 코스닥시장의 거래대금이 코스피시장의 거래대금을 추월하고 있다. '널뛰기 변동성' 탓이다.

이날 코스닥지수의 장중 변동성은 예측 불가능한 모습이다.

개장 직후 1.7%대 강세를 보이던 지수가 1시간 만에 -3%대로 곤두박질치는 등 '널뛰기 장세'를 나타내고 있어서다.

코스닥지수는 오전 10시2분 현재 전날보다 0.36% 내린 749.28을 기록하고 있다.

같은 시간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110억원과 48억원 이상 순매도 중인 반면 개인만 159억원 가량 순매수하고 있다.

지수는 -3% 가까운 낙폭을 기록한 지 불과 10여분 만에 약보합세 수준까지 대부분 낙폭을 만회했다.

특히 개장 이후 지금까지 코스닥시장 내 거래대금은 약 2조5400억원을 뛰어넘었다.

이는 코스피 거래대금인 2조500억원을 4000억원 가량 웃도는 수준이다.

정현영 한경닷컴 기자 j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