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녀 빚 이용녀 빚 이용녀 빚 / 이용녀 사진 = MBC '세바퀴' 방송화면

이용녀 빚 고백

이용녀가 대출 빚에 대해 언급했다.

이용녀는 과거 방송된 KBS '여유만만'에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과시했다.

이용녀는 유기견들을 언급하며 "한번 아파서 수술을 시키면 130여 만원이 나온다. 사료 값만 해도 100만원에 이른다"며 "직업 특성상 수입이 일정치 않다. 갚을 시간 없이 빚이 쌓이고 있다. 총 7,000여 만원 빚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녀는 "집에서는 볼 때마다 결혼하라고 한다. 엄마가 시집 안가고 왜 그렇게 사냐고 말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