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우 박한별 결별 정은우 박한별 결별 / 박한별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정은우 박한별 결별 "다리 벌리고 앉는 습관 생겨"

정은우 결별한 박한별의 과거 발언이 재조명 되고 있다.

과거 박한별은 남장여자 연기에 대해 "처음엔 많이 어색했는데 이제는 목소리도 그렇고, 앉은 자세가 제일 익숙해졌다"며 "어디 앉을 때 의도치 않아도 다리를 벌리고 앉게 되고, 평상시에도 낮게 말하게 됐다"고 밝혔다.

박한별은 "아직도 익숙하지 않은 게 있다면 말투다. 끝을 탁탁 끊어 말해야하는데 밤새서 촬영해 집중이 떨어지면 거기까지 미처 신경을 못 쓸 때가 있다. 그래서 어떤 신들에선 여자 말투가 나올 때가 있다"고 털어놨다.

한편 박한별과 정은우는 열애 7개월 만에 결별을 인정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