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의 종합자산관리 서비스 'POP UMA (Unified Managed Account)'의 가입잔고가 지난 2일, 2조원을 돌파했다.

삼성증권은 6일 'POP UMA'는 지난 4월 17일 잔고 1조원을 돌파한 이후 고객자금의 일평균 유입액이 5배 이상 늘어나 1조원 이후 단 51일만에 2조원을 돌파한 2조34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삼성증권은 "선제적 해외투자 등 최적의 자산배분으로 거둔 우수한 수익률, PB(프라이빗뱅커)가 판매보다 고객수익률 관리에 집중할 수 있도록 만든 고객 중심의 후취수수료 체계 등 여러 장점이 초저금리와 맞물려 투자자에게 큰 호응을 얻은 결과"라고 설명했다.
실제 POP UMA의 6개월 이상 운용 자산 평균 잔고 수익률은 9.77%로, 지난 4월17일 1조 돌파 당시 수익률 8.73% 보다 높아진 수준이다.

특히, 본사 전문가가 운용을 담당하는 '본사운용형'의 경우 초고위험형을 기준으로 작년 10월 운용개시 이후 8개월 간의 누적 운용수익률이 17.08%를 기록하고 있다.

윤용암 삼성증권 사장은 "POP UMA가 이처럼 빠르게 2조를 돌파했다는 것은 제대로 된 수익률 관리에 대한 투자자들의 갈증이 그만큼 크다는 의미"라면서 "급변하는 시장상황에서도 안정적인 수익률 관리가 되도록 전 임직원이 불철주야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성남 한경닷컴 기자 sul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