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증권은 오는 20일부터 개인투자자들을 대상으로 '500만원으로 1억원 만들기 실전투자대회'를 개최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실전투자대회는 예선과 결선으로 나눠 진행된다. 예선은 7월20일부터 9월11일까지 8주간 개인대항전 형태로 치뤄진다. 예선전 수익률 상위 40명에게는 결선 진출권과 총 650만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결선은 예선을 거쳐 선발된 40명을 대상으로 9월30일부터 11월27일까지 팀 대항전 형태로 진행된다. 팀의 전체 자산이 1억원을 달성하면 대회가 종료되며, 1위팀 1000만원 등 총 2000만원의 상금이 지급된다. 또 개인 1위부터 5위까지는 고급 외제승용차와 총 1100만원의 상금이 제공된다.
이번 대회는 팍스넷 회원 중 뱅키스 주식계좌를 가지고 있는 고객이라면 참여할 수 있다. 참가신청은 다음달 28일까지 한국투자증권 홈페이지(www.truefriend.com)를 통해 가능하다. 참가자 선착순 1000명에게는 커피상품권을 증정하는 행사도 진행한다.

뱅키스 계좌는 15개 제휴 은행의 지점에서 개설할 수 있다. 직원이 직접 방문해 계좌를 개설해주는 '뱅키스 다이렉트 서비스'를 통해서도 가입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투자증권 홈페이지 및 고객센터(1544-5000)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