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B투자증권은 6일 그리스 국민투표 결과, 긴축안 반대로 결정되면서 국내 증시의 단기 충격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 증권사 김윤서 애널리스트는 "그리스와 채권단은 새로운 협상 국면으로 진입할 것"이라며 "새로운 협상시한은 오는 20일 유럽중앙은행(ECB)이 보유한 35억유로의 그리스 채권 만기 도래 예정일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난주 글로벌 금융시장의 컨센서스가 '긴축안 수용'쪽으로 맞춰져 있었음을 감안하며, 이날 국내 증시는 단기 충격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 애널리스트는 "아직까지 그렉시트(그리스의 유로존 탈퇴) 가능성은 높지 않은 반면, 국내 증시 유동성은 여전히 풍부한 상황"이라며 "낙폭과대시 저가 매수세가 유입되며 지수의 하방 압력을 제한해줄 것"이라고 전망했다.

현재 상황에서 유망 업종으로는 2분기 실적 시즌 이익 기여도와 모멘텀이 긍정적인 정유 화학 증권 보험 업종의 경우 낙폭과대시 저가 매수 전략이 필요하다는 게 김 애널리스트의 진단이다.

최성남 한경닷컴 기자 sul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