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투자증권은 6일 "정부가 22조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추경)의 편성과 지원을 구체화했지만 추경 효과에 대해서는 기대치를 낮춰야 한다"고 밝혔다.

이 증권사 김유미 이코노미스트는 "이번 정부의 추경은 단기적으로 메르스 여파로 인한 성장 위축을 방어하기 위한 것"이라며 "3분기 경기 반등 효과는 가능할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대내외 여건을 감안할 때 추경 규모가 예상보다 적으며, 추경에 따른 증시 영향력도 미미할 것이란 지적이다.
김 이코노미스트는 "실질적인 경기 부양 효과를 가지려면 역대 최고 수준 이상의 대규모 추경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메르스 충격 뿐만 아니라 가뭄 등으로 내수가 위축되고, 수출 부진이 동반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그는 "지난 10년간 정부가 경기부양을 위해 3번의 추경을 발표했는데, 추경이 발표된 이후 증시는 큰 영향을 받지 않았다"면서 "추경보다는 당시의 대외 변수에 따른 외국인의 매매에 더 큰 영향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최성남 한경닷컴 기자 sul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