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회담' 타일러 "스칼렛요한슨 코 푼 휴지 700만원 낙찰"

'비정상회담' 타일러의 발언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과거 방송된 '비정상회담'에서 타일러는 "스칼렛 요한슨이 한 토크쇼에서 코를 두 번 풀었다. 이를 본 MC가 '그 휴지를 팔 수 있겠다'고 농담삼아 말했다"며 "코 푼휴지를 경매에 내자고 제안했고, 스칼렛 요한슨도 흔쾌히 승낙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그 휴지는 700만 원에 낙찰됐고, 기부했다"고 덧붙여 놀라움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