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채아 집안 한채아 집안 한채아 / 한채아 사진 = 한경DB

한채아, 아버지가 대기업 임원?

배우 한채아의 엄친딸 이력이 화제다.

한채아는 얼마 전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부잣집 딸이냐"는 질문에 "아니다. 지극히 평범한 가정에서 자랐다"고 말했다.

한채아의 아버지는 현대중공업 선행의장부 김성용 기원이다. 의장은 조선이나 선박디자인에서 철강으로 된 선체 뼈대에 다른 부품이나 장비, 기계 등을 탑재하는 것으로 기원은 기술직의 명칭이다. 기원은 생산직 근로자 직급 체계에서 두 번째로 높은 등급이다.

앞서 한채아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아빠는 회사에서 정년퇴직한 지 오래됐다. 지금은 노인이 돼 연금보험을 소량씩 받으면서 생활하고 계신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