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지원 교통사고 양지원 교통사고 / 양지원 사진 = 한경DB

스피카 양지원 3중 추돌사고 "손가락 깁스 한 상태"

걸그룹 스피카의 멤버 양지원이 3중 추돌사고를 낸 가운데 소속사 측이 공식 입장을 전달했다.

한 소속자 관계자는 "본인 부주의로 사고가 났다. 피곤한 상태에서 운전을 하다가 일어난 사고"라며 "손가락에 금이 가 깁스를 한 상태다. 상대 차량 운전자분도 경미한 부상이다. 사고난 차량과는 잘 정리했다"고 밝혔다.

양지원은 지난 2일 밤 성수대교에서 옆 차선 택시 2대를 들이 받았다.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양지원은 음주운전은 아니었다.

한편 양지원은 2008년 연기자로 데뷔, 걸그룹 스피카로 활동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