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 광희 폭탄 발언 / 해피투게더 사진=KBS 2TV '해피투게더3' 캡처

'해피투게더' 광희가 폭탄발언으로 눈길을 끌었다.

광희는 지난 2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에서 음악방송 MC를 하며 겪는 고충을 털어놨다.

광희는 "생방송 중 자꾸 야한 말을 하고 싶다. '섹시 디바들'이라고 소개하는데 자꾸 이상한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이에 개그우먼 김신영은 "광희가 음담패설 좋아한다. 맨날 나만 보면 야한 이야기 좀 해달라고 한다"고 폭로했다. 배우 이덕화는 "얘 사고치겠다"고 걱정을 드러냈다.

또 MC 유재석은 "광희가 예능을 하게 된 계기가 임시완 때문이라는 소문이 있다"고 운을 뗐다. 광희는 "임시완처럼 연기가 되지도 않는데 미팅을 갔다 거절당했다. 드라마 미팅을 몇 번 가봤는데 내가 얼굴이 뭐가 부족하냐고 빨리 날 꽂아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광희는 "그때 임시완이 '나도 예능에 갔는데 잘 안된 적이 있어. 너가 있어야할 자리는 예능이니까 괜히 엄한 데 왔다갔다 하지말고 한 자리에 진득하게 있어라'고 했다. 가만히 있으니까 기회가 오더라. 임시완한테 별 말 안했는데 아직도 임시완한테 고마운 마음이 있다. 아직 임시완에게 고맙다고 말 못했다. 인기를 좀 맛본 뒤에 말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