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최성수(55) 부부가 사기 혐의로 고소됐다.

3일 검찰 등에 따르면 A씨는 2005년 투자 명복으로 최성수 부부에게 13억원을 빌려줬으나 받지 못했다며 최성수와 그의 아내 박모(53)씨를 고소했다.

A씨는 최성수 부부가 현대미술가 데이미언 허스트의 대표작 '스폿 페인팅' 시리즈 작품 중 하나로 빚을 갚겠다고 약속했지만 지켜지지 않았다고도 주장했다.

검찰은 이 사건을 서울중앙지검 조사1부에 배당하고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박씨는 앞서 2012년 12월 서울 청담동 고급빌라 마크힐스 사업 자금 등이 필요하다며 가수 인순이씨로부터 23억원을 빌린 뒤 갚지 않아 기소된 바 있다. 이에 박씨는 법원에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