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소민, '라디오스타' 출연

전소민이 방송에서 귀여운 인터넷 활동을 고백했다.

전소민은 1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내가 언급된 인터넷 기사에 댓글을 달다 걸린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이날 전소민은 "내 아이디가 JS로 시작하는데 딱 봐도 티가 나더라"며 "예를 들자면 '전소민이 눈을 텃다'라는 댓글이 있으면 '아닌데요'라는 반박 댓글을 달았다"고 밝혔다.

이어 전소민은 "그랬더니 내 댓글 밑에 '전소민 씨, 여기서 이러지 마시죠'라는 댓글이 달렸다"며 "걸리면 가만히 있거나 댓글을 지운다"고 말해 모두를 웃게 만들었다.
압권은 윤현민에 대한 이야기였다.

전소민은 공개 열애 중인 남자친구 윤현민에 대한 기사에도 반응을 보인 적 있다고 고백했다.

전소민은 "남자친구 윤소민의 악성 댓글에도 그렇게 하냐"는 질문에 "가끔 사이가 좋지 않거나 기분 안 좋을 땐 그런 기사의 나쁜 댓글에 공감을 누른다"고 밝혀 녹화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이날 전소민의 '고해성사'에 시청자들은 오히려 솔직하고 귀엽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들은 "전소민 씨, 누구든 안 그러겠어요", "전소민, 솔직하네요", "전소민, 이 방송 윤현민이 볼 텐데" 등의 반응을 보이며 즐거워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