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미네이터 제니시스' 에밀리아 클라크 / '터미네이터 제니시스' 에밀리아 클라크

'터미네이터 제니시스' 에밀리아 클라크

할리우드 배우 에밀리아 클라크가 함께 연기한 배우 이병헌을 극찬했다.

2일 오전 서울 강남구 역삼동 리츠칼튼호텔에서 열린 '터미네이터 제니시스'(감독 앨런 테일러) 내한 기자간담회에는 아놀드 슈왈제네거와 에밀리아 클라크가 참석했다.

이날 에밀리아 클라크는 영화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이병헌에 대해 "정말 멋진 배우라고 생각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어 "움직임을 봤을 때 추가적인 특수효과가 거의 필요 없을 정도로 멋졌다"면 "촬영장에 있던 모두가 그렇게 생각할 정도였다"고 설명했다.

또 "이병헌은 특히 영화 초반 트럭을 뒤쫓는 장면에서 '이 사람이 정말 연기를 하는 게 맞나?' 싶을 정도로 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여줬다"고 극찬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개봉한 '터미네이터 제니시스'는 세계 영화사에 한 획을 그은 전설의 SF '터미네이터'의 리부트 시리즈 첫 작품이다. 이 영화는 2029년 인간 대 로봇 군단의 미래 전쟁과 1984년 존 코너(제이슨 클락 분)의 어머니 사라 코너(에밀리아 클라크 분)를 구하기 위한 과거 전쟁, 그리고 새로운 이야기가 등장하는 2017년 현재 전쟁을 동시에 그린 영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