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테랑' 유아인 '베테랑' 유아인 / 사진 = 진연수 기자

'베테랑' 유아인, 재벌 3세 역할에 "내 옷을 입은 느낌이었다" 너스레

영화 '베테랑'의 유아인이 자신이 맡은 재벌 3세 역할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영화 '베테랑'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황정민, 유아인, 유해진, 오달수, 장윤주, 김시후, 오대환과 류승완 감독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유아인은 재벌 역할을 처음으로 맡은 소감에 "어떤 웹사이트를 보니, 가난미가 넘치는 배우라는 말을 들었다"며 "왕을 제외하고는 가난한, 중산층도 안되는 역할을 많이 해왔다. 그런데 이번에는 내 옷을 입은 느낌이었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황정민, 유아인, 유해진, 오달수, 장윤주, 김시후, 오대환 등이 출연하는 '베테랑'은 안하무인 유아독존 재벌 3세를 쫓는 베테랑 광역수사대의 활약을 그린 범죄오락 액션영화로 오는 8월 5일 개봉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