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자동차는 지난 6월 국내 4만5010대, 해외 21만8917대 등 글로벌 총 26만3927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7.5% 오른 수치다.

내수 판매는 레저용차량(RV)의 꾸준한 판매 호조와 K시리즈의 선전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26.8% 뛰었다. 전월 대비로도 12.5% 증가했다. 특히 RV가 69.2% 급증하며 전체 판매실적을 견인했고 상용차와 승용차도 각각 27%와 2.4% 늘었다.

차종별로는 주력 차종인 쏘렌토와 모닝이 각각 7212대, 7109대 판매됐으며, 카니발과 봉고트럭, K3가 각각 6380대, 6013대, 3843대 팔려 그 뒤를 이었다.

쏘렌토는 지난해 8월 출시 이후 가장 많은 월간 판매 대수를 기록했다. 이와 동시에 7109대 판매된 모닝을 제치고, 올해 1월에 이어 5개월 만에 기아차(31,200500 -1.58%) 국내 판매 1위 차종에 등극했다.
카니발도 출 시 다음달인 작년 7월 이후 11개월만에 최다 판매를 기록했다. 모하비는 출시된 지 두 달만이었던 2008년 3월(1159대) 이후 최대 판매실적인 1198대가 판매되며 신차효과에 버금가는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해외 판매는 국내생산분 11만8637대, 해외생산분 10만280대 등 총 21만8917대로, 전년 동기 대비 4.3% 증가했다.

해외공장 생산분은 글로벌 경제 불확실성의 영향으로 4.0% 감소했지만, 지난해와 비교해 근 무일수 증가 영향으로 국내 생산분이 12.5% 증가해 기아차 전체 판매실적을 견인했다.

차종별로는 스포티지R 3만6664대, 프라이드 3만2054대, K3와 K5가 각각 2만9219대와 2만4056대가 판매되며 뒤를 이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