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삼성물산 합병, 총수 일가 위한다고 볼 증거 없어"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