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투자증권은 지방 복합점포 1호점인 대구WM 센터를 열었다고 1일 밝혔다.

대구WM센터는 2010년 KB투자증권이 KB국민은행과 복합점포를 시작한 이후 수도권을 벗어난 지역에 처음으로 개설하는 지방거점 복합점포다.

센터가 위치한 곳은 KB손해보험 사옥으로 이 건물에는 KB국민은행과 대구PB센터도 들어와 있어 금융 계열사가 동시 입점하는 첫 사례.

KB투자증권 관계자는 "대구광역시와 경북 지역 내 고액 자산가들에게 KB국민은행과 함께 원스톱 종합금융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하반기엔 지방 지역을 중심으로 복합점포를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