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초 1, 2차 판매시 높은 관심 속 조기판매 종료…고객 추가수요 반영
-신규고객 대상 개인 최대 5억원 한도까지 선착순 판매


대신증권(13,50050 -0.37%)이 3차 RP 특별판매를 실시한다.

대신증권은 1일 첫 거래 고객을 대상으로 3개월 만기 연 3.5%의 금리를 제공하는 RP(환매조건부채권)을 선착순 특별판매 한다고 밝혔다.

이번 RP특판은 지난해 연말부터 진행된 1, 2차 RP판매가 조기에 종료되며, 고객들의 추가수요를 반영해 준비한 3차 특판 행사다. 올해 초 판매했던 특판RP는 1개월 만에 2000억원 이상 판매되며 조기 마감됐다.
이번 특판RP도 선착순으로 판매되며, 한도 소진 시 조기마감 된다. 신규고객은 가까운 대신증권 영업점을 방문해 계좌를 개설한 후 상품에 가입하면 된다.

이번 RP특판은 대신증권에서 처음으로 계좌를 개설하는 고객들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1인당 최대 5억원까지 가입이 가능하다. 가입을 위해서는 체크카드를 발급하고 금융상품에 10만원 이상 자동이체를 설정하면 된다.

장광수 금융주치의사업단장(전무)은 “시중은행금리가 1%대로 하락하면서 연 3.5%의 금리를 제공하는 이번 상품의 수요가 많아질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앞으로도 대신증권은 투자자들의 다양한 요구에 알맞은 상품을 지속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현영 한경닷컴 기자 j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