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초 / 윤초 사진=mbc 방송 캡처

윤초

오는 7월 1일 윤초(閏秒)가 도입된다.

미래창조과학부는 30일 “국제지구자전-좌표국(IERS)의 공표에 따라 세계 협정시로 2015년 6월 30일 23시 59분 59초 다음에 윤초를 삽입한다”며 “우리나라의 윤초 적용 시각은 7월 1일 오전 8시 59분 59초와 9시 0분 0초 사이”라고 밝혔다.

윤초는 시간의 기준인 세슘원자시계와 지구자전에 의한 천문시간의 차이를 보완하기 위해 원자 시계로 잰 시각에 1초를 더하는 것을 말한다.

한국의 표준시는 경도 차이 때문에 세계 협정시보다 9시간 빠르다.

이번 윤초는 한국시각으로 2012년 7월1일 이후 3년 만으로, 1972년 이후 27번째다.

휴대전화에 내장된 시계처럼 표준시를 수신해 표시하는 전자시계는 윤초가 자동 적용되므로 걱정할 필요는 없다. 다만 자동 적용이 되지 않는 시계는 인위적으로 1초 늦도록 조작해야 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