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김풍 '토달토달' / 사진 =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화면

'냉장고를 부탁해' 김풍 '토달토달'에 이연복 셰프 "흠 잡을 데 없다" 극찬

'냉장고를 부탁해' 이연복 셰프가 김풍이 선보인 '토달토달' 요리를 극찬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인피니트의 냉장고 속 음식을 이용해 요리 대결에 나섰다. 요리 대결 주제는 '시원한 해장요리'였다.

이원일 셰프와의 앞선 대결에서 2패를 기록한 바 있는 김풍은 이날따라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김풍은 먹을 게 없어보이는 성규의 냉장고를 지칭하며 "저는 없는 재료로 더 잘 만들기에 이번 대결은 나한테 유리하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김풍이 선보인 요리는 토마토와 달걀을 이용한 중국 요리를 응용한 일명 '토달토달'(토마토 달걀 토마토 달걀)이었다.

김풍의 요리를 맛 본 성규는 의외의 반응을 보였다. 예상 외로 시원한 국물맛이 일품이라는 것.

특히 중국 요리의 대가 이연복 셰프는 김풍의 요리를 맛본 후 갑자기 웃음을 보였다. 이연복 셰프는 "흠 잡을 데가 없다. 간도 적당히 잘 맞았다. 그냥 막 퍼먹기 좋게 잘 한 것 같다"고 극찬했다. 최현석 셰프 역시 "단언컨데 김풍 요리 중에 가장 깊은 맛"이라고 호평했다. 샘킴 역시 잘한다는 평가와 함께 엄지를 치켜세웠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