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떠오르는 배우 정상훈이 ‘라디오스타’로 데뷔 18년만에 ‘MBC 예능’ 첫 진출이라는 쾌거를 이룩, 감격에 휩싸여 온몸을 불사르며 예능감을 폭발시켰다.

오는 7월 1일 방송되는 고품격 토크쇼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기획 박현석/ 연출 최윤정)는 윤박-전소민-슬리피-정상훈이 출연하는 물 들어올 때 노 젓고 싶은 ‘예능 뱃사공 특집’ 편이 진행된다.

이날 규현은 “중국인도 당최 알아볼 수 없는 넘사벽 중국어 실력”이라며, “개그맨보다 더 웃기는 바람에 항상 배우란 걸 깜박하는~”이라며 배우 정상훈을 소개했다. 이에 정상훈은 첫 인사부터 전매특허 중국어 애드리브로 치고 나와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윤종신은 “정상훈 씨는 데뷔 18년 찹니다~ MBC 예능은 처음이라면서요”라며 정상훈이 18년 만의 MBC 예능 첫 출연임을 알렸다. 이후 정상훈은 “되게 의미 있는 방송입니다!”라며 소감을 중국어 애드리브로 하는 등 끊이지 않는 중국어 개그를 선보인 뒤, “저 한국말 하고 싶어가지 구요~”라며 모국어 사랑을 드러내 모두를 웃음짓게 만들었다.

무엇보다 공개된 스틸 속 정상훈은 표정에서부터 느껴지는 개그감으로 폭소를 유발하고 있다. 정상훈은 중국어 애드리브 때마다 표정까지 초단위로 변화시키며, 따라올 자 없는 개그감으로 더욱 큰 웃음을 유발할 예정이라고 전해져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