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규 정형돈 / JTBC 방송 캡처

그룹 인피니트의 성규가 방송인 정형돈의 음주 사건을 폭로했다.

29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한 성규는 인피니트의 숙소 냉장고를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성규는 "정형돈이 술 먹고 찾아온다. 정형돈과 (인피니트 숙소가) 같은 아파트인데 한밤 중에 형수가 문을 열어준다면서 내 방에서 잤다"며 정형돈의 주사를 폭로했다.

정형돈은 당황스러워하며 "문을 안 열어준 게 아니라 우리 집 비밀번호를 까먹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신기한 것이 우리 집 비밀번호는 까먹는데 인피니트 숙소 비밀번호는 기억이 난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