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제약(63,0000 0.00%)이 고혈압치료제 '카나브'의 대규모 판매 소식에 급등하고 있다.

30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이 회사 주가는 오전 9시02분 현재 전 거래일보다 1만원(14.08%) 뛴 8만1000원에 거래됐다.

보령제약은 이날 개장 전 쥴릭파마의 유통 자회사인 자노벡스와 1439억3400만원 규모의 '카나브' 단일제 동남아 13개국 독점 판매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는 최근 보령제약 매출액의 40.04%에 해당한다. 계약기간은 오는 2031년 12월 31일까지 총 15년 간이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