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유이가 광희에게 폭탄 발언을 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7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의 '로맨스가 필요해' 특집에서는 광희의 이상형으로 알려진 유이가 출연했다.

광희가 평소 이상형으로 꼽았던 유이를 광희와 만나게 하려고 극비로 준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유이를 본 광희는 "무슨 일이야? 바쁜데 어떻게 왔냐"며 놀라워했다.

광희는 유이에게 "키스신 찍었더라"며 드라마 '상류사회' 유이의 상대 남자 배우인 성준을 질투하는 모습을 보였다.

유이는 광희에게 "왜 나 뚱뚱할 땐 연락 안 했냐"고 물었고 광희는 당황해하며 "그런 게 아니다"며 해명하고 나섰다.

또 유이는 광희에게 "네가 이상형으로 꼽았던 사람들 다 말랐었다. 조금 살쪘을 때는 네가 연락을 안했다"고 말해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