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투자증권은 29일 홈트레이딩시스템(HTS·'싸이칸 플러스')에 '해외주식 매매' 기능을 새롭게 추가해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번 해외주식 매매서비스는 상하이A(후강퉁)와 홍콩시장에 투자가 가능한 주식매매 서비스로 환전, 시세, 주문 등의 기본 서비스 이외에 중국 종합시황 뉴스와 각종 공시, 기업 분석보고서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한다.

하이투자증권 e-Business팀 관계자는 "다양한 투자대상을 찾는 고객의 요구에 적극적으로 부응하고자 해외주식 매매시스템을 오픈했다"며 "하반기 중국의 심천시장 오픈 시에도 즉각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해외주식 매매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하이투자증권 영업점과 우체국, KB, SC, 우리, 외환, 씨티, 부산은행에서 계좌 개설을 한 후 해외주식 거래등록을 신청하면 된다.

기존 하이투자증권의 주식거래계좌 보유고객은 별도의 계좌개설 필요 없이 해외주식 거래등록만으로 매매가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고객지원센터(1588-7171)로 문의하면 된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