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을 주문합니다' 정윤호 / 사진 = 변성현 기자

'당신을 주문합니다' 정윤호 "입대 전 마지막 작품이라 고민 많았다"

그룹 동방신기 멤버이자 배우 정윤호가 입대를 앞둔 소감을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정윤호는 29일 오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열린 SBS플러스 새 미니드라마 '당신을 주문합니다' 제작발표회에서 입대를 앞둔 소감을 전했다.

이날 정윤호는 "입대 전 마지막 작품이라 촬영을 시작하기 전 고민이 많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정윤호는 "작품을 하면서 밤을 많이 샜는데 처음부터 끝까지 인상을 안 썼던 것 같다. 그만큼 좋은 분위기 안에서 촬영하다보니 열심히 산 것에 대한 보답을 받은 것 같았다"고 말했다.
정윤호는 "이 작품을 끝까지 보지 못하고 현역 입대하는 게 굉장히 아쉽다"며 "하지만 안길호 PD가 영상을 따로 보내주기로 했다. 결말은 볼 수 있을 것 같아 괜찮다"고 말하며 웃음을 터뜨렸다.

정윤호는 다음달 21일 현역으로 입대한다.

한편 정윤호, 김가은, 장승조, 구재이, 조윤우, 백종원 주연의 '당신을 주문합니다'는 수제 도시락 전문 아뜰리에 '플아다 (FL-ada)'를 배경으로 벌어지는 꽃미남 셰프 국대와 연애초보 송아의 맛깔나는 로맨스 드라마로 오는 7월 6일 첫 방송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