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주니어-D&E가 대만, 홍콩에 이어 상하이 첫 단독 콘서트도 성황리에 마쳤다.

슈퍼주니어-D&E는 지난 27일 오후 7시 30분(현지시간) 중국 상하이 대무대에서 “SUPER JUNIOR D&E ASIA TOUR 2015 - PRESENT - IN SHANGHAI”를 개최, 2시간여 동안 24곡의 환상적인 무대로 현지 관객들을 완벽 매료시켰다.
이 날 슈퍼주니어-D&E는 ‘떴다 오빠’, ‘I WANNA DANCE’, ‘MOTORCYCLE’, ‘아직도 난(Still You)’ 등 히트곡 무대는 물론 ‘너는 나만큼(Growing Pains)’, ‘촉이 와(Can You Feel It)’, ‘The Beat Goes On’, ‘Breaking Up’ 등 한국 첫 앨범 전곡 무대, 멤버들의 각기 다른 개성이 담긴 개별 무대 등 슈퍼주니어-D&E만의 다채로운 매력을 느낄 수 있는 버라이어티한 무대로 현지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