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연수 기자 ] 영화배우 故 진도희 빈소가 27일 서울 신촌 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고인은 지난 26일 췌장암으로 별세했다. 향년 66세.

진도희는 충무로 1세대 트로이카와 2세대 트로이카 사이에 껴 있었던 '춘추전국시대'를 대표하는 여배우로 스크린의 요정이라 불리며 1970년대 왕성한 활동을 했다.

발인은 29일 오전 9시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진연수 한경닷컴 기자 jin90@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