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츠버그의 강정호(28)가 끝내기 득점을 노렸으나 그의 발은 3루까지만 허락됐다.

27일(한국 시간) 미국 펜실베니아주 피츠버그 PNC파크에서 열린 2015 메이저리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홈 경기에서 강정호가 9회 대타로 출전해 볼넷을 골라냈다. 이후 강정호는 상대 유격수 알드렐튼 시몬스의 실책으로 2루까지 진루했다.

그러나 강정호는 후속 닐 워커의 내야 안타 때 오버런 과정에서 아웃당하고 말았다. 강정호가 손을 뻗어 베이스를 만지려는 순간, 애틀랜타 3루수 후안 유리베가 강정호를 태그했다. 3루심 존 허쉬벡의 판정은 아웃이었다.

피츠버그 벤치에서는 곧바로 챌린지를 신청했지만 판정은 뒤집어지지 않았다. 연장전에 돌입하면서 강정호는 3루수 자리에 투입됐다.

한편, 피츠버그는 10회말 머서의 끝내기 안타로 애틀란타에 승리를 거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