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 유승민 사진=SBS 방송 캡처

유승민 사과

유승민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박근혜 대통령에 고개를 숙인 것에 대해 진중권 교수가 입을 열었다.

진중권 동양대 교수는 26일 자신의 트위터에 유승민 원내대표가 박 대통령에게 사과했다는 기사를 링크하면서 “‘국민이 심판’ 운운했는데, 지지율 바닥 친 상태에서 유승민을 심판 할 국민은 바로 대구 유권자”라며 “‘깨갱’ 꼬리 내릴 만도…. 불쌍하지만 이해는 간다”라고 썼다.
유승민 원내대표의 지역구는 박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으로 박 대통령에게 절대적 지지를 보내는 대구(동구을)다.
진 교수는 “한 마디로 이는 대한민국의 비정상성을 보여주는 사태, 말하자면 이 사회에서는 죽은 독재자의 후광이 정상적인 정당정치 과정보다 더 강력하게 작용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불행한 사태”라고 덧붙였다.

유승민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국회법 거부권 파동’과 관련해 26일 “박근혜 대통령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사죄했다. 또 이번 주말에 청와대에 연락해 보겠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