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면 9회에서 주지훈이 수애를 향한 애틋한 순정을 보여 화제다.

24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가면’ 9회에서는 수애가 동생을 살리기 위해 주지훈에게 3억을 부탁했다.

주지훈은 돈을 빌리는 등 우여곡절을 통해 수애를 향한 순정을 보이는데, 이 3억이 든 가방을 들고 수애에게 찾아가지만 검찰에게 이 돈가방이 조한선에게 받은 뇌물로 의심을 받아 누명을 쓰고 주지훈은 조한선 자살 관련 혐의로 체포돼 살인범으로 몰렸다.

이는 연정훈의 계략에 의해 벌어지는 일로 수애가 남편 주지훈과 동생 중 누구를 구해야 하는지 혼란스러운 고민으로 긴장감을 더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