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아스템(19,200700 +3.78%)이 상장 첫 날 상한가로 직행했다.

26일 오전 9시5분 현재 코아스템은 시초가보다 9600원(30.00%) 오른 4만16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시초가는 공모가(1만6000원)보다 100% 높은 3만2000원에서 형성됐다.

2003년 설립된 코아스템은 줄기세포 치료제를 전문으로 연구개발하는 바이오업체로, 세계에서 다섯 번째로 줄기세포 치료제를 개발했다.

지난해 7월에는 루게릭병(근위축성측삭경화증) 질환의 진행속도를 완화하는 줄기세포치료제 ‘뉴로나타-알’을 개발해 올해 2월 국내 환자에게 첫 투여했다.

이날 한병화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공모가 기준 코아스템의 시가총액은 2517억원"이라며 "이는 메디포스트 차바이오 오시리스테라퓨틱스 등 국내외 줄기세포치료제 업체들이 7000억원 이상의 시총으로 거래되는 것에 비해 저평가된 것"이라고 말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