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강(10,05050 +0.50%)은 25일 장세욱 단독대표 체제로 변경됐다고 공시했다. 장세주·남윤영 대표이사가 사임했기 때문이다.

정현영 한경닷컴 기자 j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