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오 / THE ICON TV 방송 캡처

밴드 혁오의 손가락 욕설 논란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2월 THE ICON TV '코코티비'에서는 밴드 혁오의 공연장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제작진은 공연을 앞둔 밴드 혁오에게 "화이팅 한 번씩 해주세요"라고 요청하자 멤버들은 힘차게 "화이팅"이라고 외쳤다.

이때 오혁은 멤버들과 같은 힘찬 구호가 아닌 가운데 손가락을 치켜 올려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방송 중에 이래도 되나?" "혁오 실력은 좋던데" "다음부터 이런 일 없길"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