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예정화 "없는 사인을 만들어서…"

라디오스타 예정화 라디오스타 예정화 / MBC 방송 캡처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예정화가 사인에 얽힌 사연을 공개해 화제다.

24일 방영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는 전효성, 김연정, 소유, 예정화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예정화는 인기를 실감하냐는 질문에 "인기를 실감하지는 못하지만 많이들 알아보시더라"고 답했다.

예정화는 "사인을 해달라고 하셔서 없는 사인을 만들어서 해드렸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예정화는 늘씬한 몸매 스펙을 공개해 시선을 끌었다. 예정화는 "키 170cm에 몸무게가 요즘엔 살이 쪄서 49kg"라고 밝혔다.

이후 MC 김구라는 예정화에게 "김국진 형을 들 수 있느냐"고 물었다.

이에 예정화는 김구라의 말에 가녀린 외모와는 달리 김국진을 번쩍 안아 들어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