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영증권은 25일 정부가 추가경정예산(추경)을 편성할 경우 그 수혜는 유통, 자동차, 은행 업종에 돌아갈 것이라고 분석했다.

정동휴 연구원은 "이번 추경은 세입 5조원, 세출 5조원+α가 예상된다"며 "과거 세출 5조원 이상의 정부안은 2000년 이후 4번 제출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2000년 이후 정부 추경 제출안의 국회 의결 평균 소요 기간은 33일"이라며 "그러나 재해대책 지원이 포함된 추경은 이보다 빨라 평균 15일 정도 걸렸다"고 말했다.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로 인한 내수 부진과 정부에 대한 부정적 여론을 고려하면 정부의 추경안 제출 후 국회의 빠른 의결이 기대된다는 분석.

정 연구원은 "과거 정부의 추경발표 이후 3개월 코스피 수익률을 보면 총 11번 중 7번이 플러스 수익률을 기록했다"며 "추경은 코스피 반등에 긍정적 요인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또 "업종별로는 소매(유통), 자동차, 은행의 코스피 대비 평균 수익률이 5.1%로 양호했다"며 "추경 발표 후 이들 업종의 상대적 강세가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