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감한형제 / KBS 방송 캡처

용감한형제

작곡가 용감한형제가 미국 유명래퍼 YG의 곡을 작곡해 화제인 가운데 과거 발언이 눈길을 끌고 있다.

용감한형제는 과거 KBS '승승장구'에 출연해 자신의 어릴 적 생활을 '일진'이라 칭하며 "당시 19살 어린 나이에 룸살롱 영업부장까지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영업부장이라고 돈 몇백만원 주머니에 있는 게 행복했다. 점점 그 생활에 젖어들었고, 그게 내 길이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또 "차가 긁혀서 경찰서에 가도 내 이름을 치면 폭력 전과가 이만큼 나온다. 하지만 내가 저지른 일이고 내가 치워야 할 일"이라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