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인영 / SBS 방송 캡처

가수 서인영이 여자의 30대 초반 나이가 성욕이 최고조에 달한다고 솔직한 발언을 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SBS '썸남썸녀'에서 여자의 성욕이 언제 최고조가 되는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던 중 서인영은 "난 30대 초반인 것 같다"고 대답했다.

이에 다른 출연자들이 깜짝 놀라며 "지금이 최고조라는 것이냐?"라고 묻자 서인영은 당황하며 말을 제대로 잇지 못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서인영은 혼전순결에 대해 "난 혼전순결은 별로다. 그렇다고 해도 남자가 좀 중간이었으면 좋겠다. 뭔가 좀 적당히 할 수는 없나"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