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거래소(이사장 최경수)는 오는 8월 3일 상장될 예정인 코스닥 주식선물의 기초자산으로 셀트리온, 다음카카오 등 10종목을 확정했다고 23일 밝혔다.

아울러 기존 유가증권시장 상장주권을 대상으로 하는 주식선물·옵션의 정기변경을 통해 신규로 상장될 기초자산 각각 21종목과 10종목도 확정됐다.

아모레퍼시픽의 경우 지난 5월 액면을 분할(5000원→500원)해 유통주식수 요건(1000만주 이상)을 충족, 신규 상장 대상에 포함됐다는 것이 거래소측 설명이다.
주식선물시장의 기초주권은 따라서 코스닥 10종목, 유가증권 80종목 등 모두 90종목으로 늘어났다.

거래소는 "새로 상장되는 코스닥 주식선물 10개 종목을 포함한 주식선물·옵션 전 종목에 대해 시장조성자가 매도와 매수 양방향 호가를 상시적으로 제출할 것"이라며 "투자자들이 자유롭게 시장가격으로 거래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코스닥 주식선물 상장으로 코스닥 우량주에 대한 위험관리가 가능해질 것"이라며 "기관과 외국인투자자의 참여를 이끌어내 코스닥시장의 질적 성장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시장조성자로는 대신증권, 메리츠증권, 신영증권, 신한금융투자, 유안타증권, 한국투자증권, 현대증권, NH투자증권 등 8곳이 선정됐다.

정현영 한경닷컴 기자 j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