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운하 사망 김운하 사망 김운하 / 사진 = 극단 신세계 페이스북

김운하, 숨진지 5일여 만에 고시원서 발견

연극배우 김운하(본명 김창규·40)가 숨진 지 5일여 만에 발견됐다.

23일 서울좋은병원 장례식장 측은 "지난 19일 김 씨의 시신이 안치됐다"며 "지인들의 도움으로 20일부터 빈소가 차려졌고, 22일 오전까지 운영됐지만 무연고자라 발인은 진행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가족 등 연고자가 없어 구청에서 행정 처분이 나올 때까지 기다리고 있다"며 "그때까지 시신은 병원에서 보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운하는 대학 졸업 후 연극무대에서 활동했지만 생활고로 고생하다 숨을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