핏불테리어 개에 물려 숨져 핏불테리어 개에 물려 숨져 / JTBC 방송 캡처

2세 여아, 개에 물려 숨져

생후 15개월 된 여자아기가 개에 물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22일 오후 7시 24분경 충북 청주시 서원구 남이면 문동리의 한 주택 마당에서 2세 여자아이가 개에 물려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사망했다. 마당에서 기르던 10여 마리의 개 가운데 한 달 전 데려온 투견, 핏불 테리어였다.

분노한 여아의 가족은 결국 핏불테리어를 죽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핏불테리어는 불도그와 테리어를 교배해 만든 종으로 대표적인 투견으로 알려져 있다. 핏불테리어는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개 1위로 꼽힐 만큼 사납다.

핏불테리어는 사고를 일으키기 쉬운 종으로, 초보 견주가 기르기에는 적합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