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증권은 22일 인터넷전문은행 설립 준비를 위한 테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상설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미래에셋증권은 TF 구성을 통해 고객이 만족할 수 있는 혁신적이고 경쟁력 있는 사업모델 구축을 위한 다양한 가능성을 검토할 계획이다.

변재상 미래에셋증권 사장은 "인터넷전문은행 설립에 미래에셋증권이 주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 것을 환영한다"며 "ICT(정보통신기술) 기업 등 혁신성 있는 파트너들과 컨소시엄을 구성하는 안을 포함, 다양한 방안을 적극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성남 한경닷컴 기자 sul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