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유일의 적외선 영상센서 전문기업 아이쓰리시스템은 지난 19일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코스닥 상장 준비에 돌입했다고 22일 밝혔다.

아이쓰리시스템이 이번 상장을 위해 공모하는 주식 수는 50만주, 공모 희망가는 2만8500원~3만1500원이다. 회사는 이번 공모를 통해 142억5000만원~157억5000만원의 자금을 조달하게 된다. 다음달 14~15일 수요예측을 거쳐 공모가가 확정되면, 20~21일 청약을 진행할 예정이다. 대표주관 증권사는 키움증권이다.

1998년 7월 설립된 아이쓰리시스템은 적외선 영상센서 및 영상 시뮬레이터 등 적외선 감지기에 들어가는 핵심부품 및 엑스레이 영상센서를 생산하는 업체다.

주력제품인 적외선 영상센서는 적외선 에너지를 감지해 영상정보로 제공하는 제품으로 아이쓰리시스템이 국내 최초로 개발에 성공했다. 현재 이 제품을 공급하는 업체는 국내에서 아이쓰리시스템이 유일하다.
아이쓰리시스템은 2006~2009년까지 국방과학연구소가 주도한 핵심기술개발사업에 참여해 적외선 영상센서 개발 원천기술을 확보하는데 성공했다. 2013년 발사된 나로과학위성에 이 회사의 적외선 영상센서가 탑재되기도 했다.

이 같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아이쓰리시스템은 민수용 적외선 영상센서 및 엑스레이 영상센서 분야로 사업영역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회사 측은 특히 이 분야의 성장 잠재력이 크다고 판단해 향후 큰 폭의 매출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

정한 아이쓰리시스템 대표는 "적외선 감지기 분야에서 세계적인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아이쓰리시스템은 이번 상장을 계기로 사업영역확대 및 해외 수출 확대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