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라 / NYLON 화보

클라라

배우 클라라가 화제인 가운데 과거 발언이 눈길을 끌고 있다.

과거 방송된 SBS ‘강심장’에는 클라라가 출연해 미국 유학 당시 박진영과 이수만에게 캐스팅 제의를 받았던 사실을 털어놨다.

이날 방송에서 클라라는 “카페에서 아르바이트를 했는데 박진영이 자주 왔다. 항상 선글라스를 쓰고 왔는데도 누가 봐도 박진영이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녀는 “박진영이 명함을 주더라. 한번 보자고 했는데 가수할 생각이 별로 없어서 다른 친구에게 줬다”며 JYP의 캐스팅 제의를 거절했다고 밝혔다.

또 클라라는 “SM엔터테인먼트에도 캐스팅이 됐냐?”는 질문에 “이수만 사장님께 인사드린 적이 있다. 소녀시대를 왕성히 키우실 때였는데 계약하려던 당시 아버지가 반대하셨다”고 답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