능양군 인조로 연기인생 최고의 악랄한 모습을 선보일 김재원의 첫 촬영 모습이 공개됐다.

사이다 같이 뻥 뚫리는 전개와 최강 흡입력으로 화제몰이에 성공하며 월화극 1위를 굳건히 지키고 있는 MBC 창사 54주년 특별기획 '화정' 측은 21일 김재원의 ‘화정’ 첫 촬영 스틸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스틸 속 김재원은 부드러운 미소대신 음흉한 미소를 띄우는 야심가 능양군으로 완벽한 연기변신을 시도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상대방을 꿰뚫어 보는 듯한 날카로운 눈빛을 드러내며 앞으로 광해 차승원과 펼쳐질 맞대결에 기대감을 한껏 증폭시켰다.

본 장면은 용인 드라미아에서 촬영된 것으로 김재원은 이전과는 180도 달라진 모습으로 등장해 스태프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바로 날카로워진 턱선 때문, 김재원은 긴 호흡이 필요한 사극을 위해 살을 빼며 몸을 만드는 가 하면 능양군의 디테일을 살리기 위해 캐릭터 연구에 심혈을 기울이며 첫 등장을 준비해 왔다. 촬영 중에도 대본을 손에서 놓지 않으며 철저하게 준비하는가 하면, 촬영이 시작되자 놀라운 집중력으로 캐릭터에 완전 몰입해 '역시 김재원'이라는 찬사를 한 몸에 받았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