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황석정

'나혼자산다' 황석정이 첫 정모 소감을 밝혔다.

지난 19일 오후 방송된 MBC ‘나혼자산다’에서는 황석정이 등장해 ‘나혼자산다’ 멤버들과 첫 정모를 준비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나혼자산다’ 방송에서 황석정은 무지개 회원들과의 첫 번째 정모를 위해 부지런히 음식을 준비했다. 황석정은 “메뉴를 짜고 올케의 어머니까지 오셨다”라며 “결혼식 수준이다. 피로연이다”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어 황석정은 “다 같이 먹을 수 있게, 결혼식하는 마음으로 준비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황석정은 김광규에게 직접 열무 다듬는 방법을 알려줬고, 김광규는 “칼 하나 더 가져와라. 같이 하자”고 말했다.

이에 황석정은 “나는 다른 거 해야 한다. 선배님 혼자 해라. 나랑 같이 있고 싶은 거냐”며 “선배님 오니까 힐링 된다. 선배님 저 보면 어떠냐”고 말해 김광규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이에 김광규는 “난 힐링 반대”라고 짓궂게 말해 ‘나혼자산다’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